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이병훈 의원, 민간기록문화보존법 제정안 발의민간 기록문화의 체계적인 수집과 보존, 연구 등의 제도적 기반 마련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민간 기록문화의 체계적인 수집과 보존, 연구 등의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민간 기록문화의 보존 및 활용에 관한 법률안’을 28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병훈의원 <사진 이병훈의원실>

민간 기록문화는 우리 선현들의 삶과 생각을 담고 있는 소중한 자료로서 지나간 역사를 연구하는 데 가장 중요한 1차 사료이자, 그 속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 소재는 문화산업적 활용의 원천으로서 중요한 잠재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민간이 소장하고 있는 전통 기록문화가 수백만 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음에도 국가, 지자체의 지원 부족과 수집, 보존 미흡으로 인해 훼손 또는 멸실, 도난 위험의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제정안은 국민이 민간 기록문화 관련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문화관광·교육·체험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민간 기록문화의 체계적 수집 및 보존, 연구, 활용 등의 근거를 담았다.

이병훈 의원은 “민간 기록문화는 전통문화의 가장 원초적인 문화원형으로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매우 높다”며 “수많은 외침과 국가 위기 속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지키고 가족과 공동체를 보존해 온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보고(寶庫)”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전국에 산재한 고서와 고문서 속에서 우리 전통사회를 이해하고 그것을 토대로 현대사회의 여러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하는데 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제정안의 취지를 밝혔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국회#민간기록문화보존법#기록문화#수집보존#제정안#전통문화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