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울경 부산기관 부산
부산경찰청, 해외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검거1,000억원대 도박사이트 운영자 4명 구속 등 5명 검거
범죄수익금 현금 약 18억원 압수

[더뉴스=김기혁 기자] 부산경찰청(청장 진정무)은 해외에 서버를 두고 필리핀 및 국내 사무실에서 약 1,000억원대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운영자 5명을 검거해 40대 주범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1명을 형사입건했으며 잠적한 공범 2명에 대해서 계속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해외에 서버를 두고 필리핀 및 국내 사무실에서 약 1,000억원대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압수된 현금들 <사진 부산경찰청>

주범 A씨 등 7명은 2018. 6월부터 2021. 3월까지 중국에 도박 서버와 일본에 경유지 서버를 두고 필리핀, 한국 등지에 도박 운영 사무실을 차린 뒤 도박 홍보사이트를 통해 회원 약 1,800명을 모집, 이를 상대로 약 1,000억원대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 ‘○○○’을 운영하며 수 십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서로 사회 선후배 관계로서 도박사이트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에 친형제(B와 C씨, D와 E씨)까지 끌어 들여 운영에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30대 E씨는 해외 국적을 취득한 상태에서 코로나19로 국내에 머무르던 중 친형 D씨(미검)의 제안에 범행에 가담했다.

경찰은 국내 운영 사무실 및 은신처를 압수수색하던 중 여행용 캐리어 가방에 숨겨진 현금 14억원(5만원권, 28,000매), 차량, 금고 등에서 현금 약 4억 6천만원 등 총 18억 6천만원을 범죄수익금으로 현장 압수 조치하였으며, 사이트 관리를 맡은 잠적한 공범 2명과 함께 이들에게 도박사이트 프로그램을 개발·유통해준 일당도 계속 추적수사 중이다.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활동이 지속됨에 따라 불법도박사이트가 극성을 부릴 것으로 판단, 올해 3월부터 10월말까지 전국적으로 집중 단속중이며, 향후 범인 검거와 함께 범죄수익에 대해서 철저히 환수 조치하여 재범 의지를 차단할 계획이다.

경찰은 불법 도박사이트를 이용한 행위자들에 대해서도 엄정단속의지를 밝히고, 단순 도박행위도 중하게 처벌 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면서, 학교·기업체를 상대로 맞춤형 사이버범죄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기혁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부산경찰청#도박사이트#해외서버#범죄수익금#부당이득

기사제휴 언론사

김기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