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강원 사회일반 영동북부
봄의 전령사 황어, 양양 남대천으로 돌아오다산란기 맞아 4월말까지 남대천으로 소상···황금빛 황어 물결

[더뉴스=김광현 기자] 강원도 양양군(군수 김진하)은 산란기를 맞은 황어가 양양 남대천으로 올라오며 그 모습이 장관이라고 밝혔다.

황어는 잉어과 물고기로 일생의 대부분을 바다에서 지내다가 산란기에 하천으로 올라와 수심 20~70㎝의 모래, 자갈바닥에 알을 낳는다.

산란기를 맞은 황어가 양양 남대천으로 올라오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군은 올해도 3월말부터 양양 남대천으로 올라오기 시작한 황어가 최근 ‘황어 반 물 반’이라는 표현을 할 정도로 많은 황어가 올라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에는 남대천 하구를 시작으로 바다와 연결된 하천 주변에는 혼인색을 띤 황어들이 무리를 지어 다니고 있을 정도로 많이 관찰되고 있다.

봄을 맞은 요즘은 길이 30~50cm, 몸통 둘레 10~20cm 정도로 먹기에 적당한 크기여서 주말이면 황어낚시를 하는 모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황어는 즉석 회 무침과 얼큰한 매운탕 등 다양한 요리로 맛볼 수 있으며, 황어가 올라오는 4월말까지 봄철에만 즐길 수 있는 별미다.

또한 황어는 연어와 함께 양양 남대천의 대표 물고기로 추운 겨울 움츠렸던 몸에 봄기운을 불어 넣어주고 입맛을 돋게 하는 소박한 서민음식으로 오래전부터 자리 잡아 왔다.

한편, 양양군은 과거에 남대천 황어를 주제로 한 ‘황어축제’가 열려 봄철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지역주민들은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하천으로 오르는 황어를 보는 것만으로도 소소한 즐거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강원#양양군#황어#남대천#봄의 전령

기사제휴 언론사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