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경제 금융당국
우리은행 위비톡, AI 장착으로 강력해진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스스로 학습하고 문맥을 이해하는 NMT(인공신경망 번역) 엔진 적용

사용자가 원하는 언어로 선택하여 번역 지원

[더뉴스=금융]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 www.wooribank.com)은 금융권 최초 모바일 메신저인 위비톡의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여 서비스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월 1일 위비톡을 통해 선보인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는 금융권 최초로 메신저에서 주고받는 대화를실시간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를 포함, 10개 국어로 번역해주는 서비스이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번역엔진을 기존 SMT에서 보다 정교한 NMT로 변경하였으며, 번역대상 언어를 기존 핸드폰 언어설정값에서 발신자 또는 수신자가 직접 원하는 언어로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번역엔진의 경우, 기존 SMT(Statistical Machine Translation : 통계기반 번역)은 단어 또는 몇 개 단어가 모인 구 단위로 번역되어 번역 결과가 다소 매끄럽지 않은 반면, 변경된 NMT(Neural Machine Translation : 인공신경망 번역)은AI프로그램을 이용해 전체 문맥을 파악한 뒤 단어와 순서, 의미, 문맥 차이 등을 스스로 반영해 수정한 뒤 번역결과물이나오기 때문에 훨씬 자연스럽다.

번역대상 언어의 경우, 기존 번역서비스는 수신자 입장에서는 해당 기기의 언어로만 번역 받을 수 있고, 발신자 입장에서는 번역결과를 확인할 수 없는 점을 보완해, 발신자 및 수신자 모두 각자가 원하는 언어로 번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위비톡 번역서비스는 우리은행의 글로벌 진출전략을 위한 강력한 플랫폼 수단인 동시에, 많은 고객들이 외국인 친구와 일상생활에서, 바이어 또는 해외지사와 업무용, 또는 가족간 학습용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이가능해 그동안 관심과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며, “지난 운영기간 자체평가와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한층더욱 강력해진 번역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하였으며, 특히 이번 버전에서는 번역되는 언어를 자유롭게 선택하는 기능이추가되어 가정 및 학교에서 어학공부시에도 위비톡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 위비플랫폼의 핵심인 모바일메신저 위비톡에서는 번역서비스 이외에도 얼굴인식스티커를 활용한 움짤 사진앱 ‘위비캠’, 기업메신저로 활용 가능한 ‘꿀파트너’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최근 당근영어, YBM, OPIC 등과의 꿀파트너서비스 제휴로 영어뉴스, OPIC테스트 및 온라인 수강권 등 월 5만원 상당의 다양한 영어교육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하고 있다.

 

김소리 기자  sori0129@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