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부산.경남
BNK금융그룹,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 선임부산은행 빈대인 부행장, BNK캐피탈 정충교 부사장 "경영공백 최소화" 다짐

[더뉴스=부산]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은 지주 및 자회사 대표의 구속에 따른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위해 직무대행 체제로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BNK금융지주는 이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소집, 박재경 부사장(비상경영위원회 위원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BNK부산은행과 BNK캐피탈도 이날 이사회를 열어 빈대인 부행장과 정충교 부사장을 각각 은행장 직무대행과 대표이사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은 지주와 부산은행에서 수년간 전략 담당 부장 및 임원으로 재임하면서 지주회사 전환, 경남은행 계열사 편입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냈다.

최근에는 부산은행 여신지원본부장 및 자금시장본부장을 맡는 등 지주와 부산은행에서 다양한 핵심업무를 담당하며, 그룹의 경영 현황을 조직 내에서 가장 잘 파악하고 조직을 빠르게 안정시킬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 받고 있다.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은 “현재 BNK금융그룹이 당면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한편, BNK금융그룹이 동남권 지역 대표 금융그룹으로서 맡은 바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밝혔다.

양삼운 기자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