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관광 중부권 이벤트
봄과 함께 다시 찾아온 ‘우예주와 뉴욕친구들’오는 28일부터 '페스타 2017 뉴욕 인 춘천' 공연 시작

[더뉴스=문화] 춘천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우예주와 뉴욕의 젊은 음악가들의 ‘뉴욕의 음악쟁이들 콘서트’가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페스타 2017 뉴욕 인 춘천’을 위해 우예주와 뉴욕친구들은 프랑스 작곡가 앙리 뒤티외의 ‘그리하여 밤’, 모리스 라벨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스페인 광시곡’, 에네르스트 쇼숑의 ‘바이올린, 피아노와 현악4중주를 위한 협주곡’으로 봄과 함께 다시 춘천을 찾는다.

세계문화의 중심지인 뉴욕과 춘천를 연결하는 음악을 중심한 문화 소통은 시간을 초월한 김유정과 우예주의 만남에서 비롯됐다. 김유정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의 연주를 계기로 고향의 혼이 담긴 예술에 관심을 갖게 된 우예주는 그후 춘천을 방문한 스승 알버트 마르코프에게 김유정과 그의 수필 ‘5월의 산골작이’를 소개했다. 그녀의 스승은 ‘한오백년’, ‘강원도 아리랑’, ‘정선 아리랑’ 등을 들으며 사랑하는 제자를 위해 ‘코리안 랩소디’란 현악곡을 만들었다.

우예주는 10세 때, 미국 뉴욕 맨해튼 음대 예비학교에 입학한 데 이어 이듬해 루마니아 콘스탄자 내셔널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세계 무대에 데뷔했다. 이어 14세 때 파가니니의 ‘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24개의 카프리스’를 세계 최연소로 연주해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우예주와 함께 춘천을 찾는 연주자들은 ▲바이올린에 케이티 현, 사미 메르디니안 ▲비올라에 네이튼 슈램과 실리아 해튼 ▲첼로에 마이클 니콜라스와 미하이 마리카 ▲피아노에 조준영과 칼로스 아빌라 등이다.

이들은 4월 29일 춘천시립교향악단과 뮤직캠프, 5월 1일 부천 가톨릭대학에서 ‘스토리 콘서트’, 5월 2일 오후 4시 ‘오대산 월정사에서 만나는 뉴욕의 현대음악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4월 28일 공연은 취학아동부터 관람이 가능하며 공연은 전석 1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자세한 문의와 예매는 문화갤러리 향(033-245-6602)으로 하면 된다. 

 

김정미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