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양삼운의 淸陽明月
[淸陽明月] 추미애 대표와 장하성 실장의 아쉬운 부산 방문일정 조율 점검과 언론 브리핑 과정 정정 등 정무조정 강화해야
양삼운 더뉴스 편집인(더뉴스DB)

부산광역시는 대한민국 제2도시로 6.25 동란 때는 임시수도 역할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때 25%를 차지하던 국내경제의 비중이 지금은 한자리수로 낮아지면서 인천 등에 추월 위기라는 진단도 나오는 등 한마디로 '쭈그러진' 상태이다.

지금은 동북아 해양수도를 지향하며 재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김영삼, 노무현 대통령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해 3번째인 부산이 배출한 대통령 시대를 맞아 절호의 기회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부산시민들은 5.9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자리수 이사의 격차로 지지를 보내는 등 각오를 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만큼 부산 시민 살림살이가 어렵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런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감으로 대선 핵심공약 이행을 점검하기 위한 정책간담회를 매주 진행하고 있다. 최인호 부산시당 위원장이 앞장서고 있는 정책간담회에는 정부 부처 담장국장과 부산시, 관련기관 책임자들이 다수 참석해 지역위원장들은 물론 정책 담당 전문가들과 수준높은 토의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5일에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부산을 방문해 '민생경청'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대선 유공 당원들을 표창 격려한데 이어 지역위원장들과의 오찬, 해운대 센텀벤처타운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부울경 지역 민심을 얻기 위한 집권당 대표의 강행군이었다.

하지만 이날 오후 부산광역시청에서는 장하성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서병수 시장을 방문해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요청하고 기자들을 만났다. 자연히 시청 출입기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정치부 기자들의 힘겨운 현장취재는 보도과정에서 뒤로 밀리고 말았다.

서병수 부산시장과 장하성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5일 오후 부산시장실에서 일자리 확충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에 대해 환담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여권 전체의 정무조정 기능이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방문 등에 따른 이완인지 이날 부산에서만은 아쉬운 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지역에서 집권당 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을 만나기는 여전히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더구나 장 실장은 청와대의 기존 취재지원 기능에 익숙해진 탓인지 좁은 지방기자 송고실에서의 간담회 말고는 뉴미디어들이 10여곳 이상 출근해 있는 기자회견장을 지나쳤다. 인사도 없이 쫒기듯 다녀가는 정책실장에게 질문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 것은 소통을 강조하는 시대 분위기와는 어울리지 않는 구시대적 행보라는 비판이다.

물론 전날 서 시장이 취임 3주년 회견도 기자회견장이 아니라 지방기자 송고실에서 진행한 점에 비춰볼 때 방문자로서 불가피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새로운 시대를 열어간다는 대통령의 정책실장으로서 언론 브리핑 시스템과 청와대를 비롯한 공공기관의 출입기자 관리, 송고실 운영 등에 대한 고민도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

어쨋든 같은날 부산시를 찾은 추 대표와 장 실장의 행보는 부산에 대한 지원을 기대하는 시민들의 간절함과 함께 여러 면에서 아쉬움을 남기고 지나갔다.

양삼운 편집인  ysamwoon@hanmail.net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양삼운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