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추미애 "맞대응 핵무장론 결국 北핵보유 용인해주는 꼴"文신국방 정책, 북한의 변화 이끌어 낼 것
국민·바른 새정부 복지·노동 정책 비판…동의하기 어려워
자유한국당, 조속한 복귀와 함께 제1야당 역할 제대로 해야

[더뉴스=박하연 기자] 8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다. 이날 최고위에서 추미애 당대표는 야당의 핵대핵 대치 주장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추미애 당대표는 “러시아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며 “북 미사일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문 대통령의 신국방 정책에 대해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야당 일각에서는 북한 핵 무장에 맞서 우리도 자체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끔찍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한반도에서의 핵무기는 백해무익함을 강조했다.

이어 “맞대응 핵무장론은 우리 스스로가 북한의 핵 보유를 용인해 주는 꼴” 이라며 “지난날 전술핵 배치처럼 핵대핵 접전 방식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걸림돌로 작용에 왔다는 역사적 교훈을 잊지 말아 달라. 핵대핵 대치 주장은 바람직하지도 실현 가능성도 없는 무책임한 주장이므로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야당에 당부했다.

한편, 7일로 마친 4일 간의 정기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긍정적 입장을 보인 것은 진정한 협치가 시작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의당과 발느정당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힘을 합쳐 난제를 해결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새 정부의 복지,노동 정책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과거와 같은 패러다임으로는 지금의 위기를 해소할 수 없다. 지금까지 주요 정책들이 누적된 위기를 초래한 만큼 새로운 나라에 걸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의 복귀는 국민의 바람이자 국민들에 대한 도리다. 제1야당으로서 제대로 역할 해줄 것을 바란다”며 “적폐청산과 나라다운 나라를 외친 촛불집회는 아직도 진행 중이며 그것에서 (자유한국당도) 자유로울 수 없음을 잊지 말라”며 투쟁을 접고 국회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박하연 기자  hayeon93081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박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