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서영교의원, '고교무상교육 내년부터 전면도입해야'2017년 고등학교등록금 미납학생 15,617명, 미납액 66.6억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지난해 전국에서 고등학교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한 학생의 수가 무려 15,617명에 이르고 미납액의 규모도 66.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납학생 1인당 평균 42만 6천 원 정도를 미납한 것이다.

2016년에도 고등학교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한 학생의 수는 11,700명으로 2017년도에 비해 미납학생의 숫자는 적었지만, 미납액의 규모는 73억 원을 초과하여 미납학생 1인당 평균 미납액은 62만 5천 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결과는 국회 교육위원회 서영교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서울중랑갑)이 교육부와 17개 시ㆍ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개 연도 고등학교 등록금 미납자 현황’ 자료를 통하여 확인한 것이다. 다만, 2018년 자료는 일시적인 단기미납자의 숫자까지 포함되어 이번 발표에서 제외되었다.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2016년 5,793명, 2017년 9,559명의 고등학생이 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2016년도와 2017년도 각각 전체 미납부 학생의 49.5%와 61.2%를 차지하면서, 고등학교등록금 미납학생의 숫자가 가장 많은 시ㆍ도로 밝혀졌다. 미납부 금액 면에서도 경기도는 2016년도와 2017년도 모두 30억 원을 넘어서서, 전체 미납부 금액의 44.79%와 47.0%로 다른 시ㆍ도를 모두 제치고 이 부분에서도 전국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에도 2016년과 2017년 각각 2,583명과 2,180명의 고등학생이 22억 3,800여 만원과 15억 400여만 원의 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영교 의원은 “현재 17개 시ㆍ도교육청별로 저소득층ㆍ한부모ㆍ농어업인ㆍ공무원 자녀 및 특성화고생 등에게 고등학교등록금을 지원하고 있어서, 전체 학생의 40% 이상이 지원 대상이다”라고 하면서, “그러나 여전히 고등학교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하는 학생이 상당수 존재하는 것은 여전히 복지의 혜택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현재 국ㆍ공립 고등학교의 입학금ㆍ수업료ㆍ학교운영지원비ㆍ교과서대금은 평균 월 13만원 정도로, 개정안이 시행되면 고등학생 1명을 둔 가계는 가처분소득이 연간 약 156만원 증대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서영교 의원의 개정안은 여기에 더하여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급식비와 교복비 등의 비용까지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포함하고 있다.

끝으로 서영교 의원은 “고교 무상교육은 한국을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에서 모두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 국내 고교 진학률이 99.9%에 달했다”며 “국민의 실질적인 교육기회의 평등을 보장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고교무상교육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으로 내년부터 즉시 전면시행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