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HE NEWS 기자수첩 김재봉 논설위원
[기자수첩] 항공소방대 창설이 필요하다'C-123프로바이더'를 활용한 소방용 항공기 도입 절실히 필요해
대한민국 공군에서 수송기로 활용하고 있는 C-123프로바이더, 왕복엔진을 장착하고 있고 기종이 많이 낡은 상태다. 이미 공군은 90년대 초반부터 C-130허큘리스로 수송기를 교체하고 있었다.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산악지대 산불의 효과적인 진압을 위해 항공소방대 창설이 필요하다. 현재 소방헬기로는 기상조건에 따라 운행이 불가능한 점이 많고 소방을 위한 물 저장량도 충분하지 않다.

동해안 산악지대에 발생하는 산불은 소방차량 접근이 용이하지 않고, 소방대원이 산불현장에 접근하는데 시간도 많이 소요된다.

특히 남북한 평화체제 후 산악지대가 더 많은 북한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했을 때 소방헬기로 산불을 모두 진압하는 것은 역부족이다.

대한민국 공군 주력 소송기 C-130허큘리스, 터보 프롭 엔진을 장착하고 있어 왕복엔진을 장착하고 있는 C-123프로바이더 보다 힘이 더 좋으며, 더 안정적이다.

공군에서 오랜 기간 수송기로 활용하고 있는 ‘C-123 프로바이더’부터 퇴역을 시켜 소방용 항공기로 개조하고, ‘C-130 허큘리스’ 기종을 최소 3대 이상 소방용 항공기로 개조할 필요가 있다.

이미 공군은 ‘C-5 갤럭시’ 같은 대형 수송기를 도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공군의 주력 수송기로는 C-130허큘리스로 활용하면서 빠른 시간 내 C-5 갤럭시를 최소 2~3대 도입한다면 군 수송이나 재외국민 전개 같은 특수작전에는 충분하다.

미 공군의 대형수송기인 C-5갤럭시, 터보팬 엔진을 장착하고 있으며, 중간급유 없이 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다.

문재인정부가 C-123프로바이더 3~4대 정도를 항공소방대로 먼저 편성하고, C-130허큘리스 기종 2대 정도를 보완해 항공소방대를 창설한다면, 한반도 어디에서 발생한 산불도 초기에 쉽게 진압할 수 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항공소방대#문재인정부#강원도#산불#고성#속초#강릉#부산#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