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회일반
경기·강원·문화재청,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공동추진 합의11일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와 강원도(도지사 최문순),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함께 추진하기로  11일 오후 서울에 있는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11일 오후 서울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열린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업무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번 협약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와 관련한 참여 기관의 역할과 협조사항, 세계유산 등재 이후 관리체제 방안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강원도는 ▲북측 참여 및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기초․문헌․실태조사 ▲학술연구 지원 ▲등재신청서 작성을 담당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대북협의 주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을 주관하기로 했다.

이들 3개 기관은 협약사항 실천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는 한편 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를 위해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기관과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 오후 서울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남북미정상의 판문점 만남으로 비무장지대(DMZ)가 평화와 공존의 공간임을 재확인했다. 지금이 남북공동 등재에 힘이 실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대북협의를 착실히 준비해 비무장지대(DMZ)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평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지금 한반도에는 평화를 향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고 그 변화의 중심에는 비무장지대가 있다”고 말하면서 “남과 북이 함께 비무장지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면 남북 화해와 항구적 평화를 앞당기고, 비무장지대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온전히 보전해 후대에 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중점 공약이다. 경기도는 20세기 전쟁의 상징이자 자연생태계의 보고이며 최근 평화의 공간으로 부각되는 비무장지대(DMZ)를 전 세계가 기억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경기도는 지난 3월 비무장지대(DMZ)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남북공동추진을 정부 정책과제에 포함해 달라고 문화재청에 건의했으며 4월에는 국회의원 45명과 함께 ‘DMZ를 세계유산으로’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DMZ#경기도#강원도#문화재청#세계유산#남북공동#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