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내정치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특별서예초대전’ 참석“김대중 대통령님의 세계평화를 향한 신념, 지금의 한반도 주변 국가와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커”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4일 “(제 출품작 중 하나인)‘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며, 통일에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 세상’이 79년 김대중 대통령님을 처음 뵈었을 때 하신 말씀이다”면서 “저는 정치인생의 마지막까지 이 꿈을 이루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다. 그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종로구 경운동 갤러리미래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특별서예초대전’에서 “대통령님이 사용하신 낙관에는 ‘행동하는 양심’과 세계가 한 가족처럼 지내야한다는 ‘만방일가(萬邦一家)’가 새겨져 있다”면서 “대통령님의 정치 신념과 인류애를 강조하고 다짐하기 위한 뜻이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세계평화를 향한 그 철학과 신념은 지금의 한반도 주변 국가와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이번 특별초대전에 특별한 기회를 얻어 김대중 대통령님의 말씀을 담아 두 점을 출품했다”면서 “하나는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이다. 이상과 현실의 조화를 강조하신 그 말씀은 지금도 후배 정치인들에게 깊은 울림과 깨우침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사단법인 한국서가협회 주최로 개최되는 이번 특별서예초대전은 20일까지 진행된다. 지난 8일 문 의장은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출품작 도록을 선물한 바 있다. 

이날 특별초대전 개막식에는 설훈 의원, 송영길 의원, 배기선 전 의원, 남궁진 전 문화부장관, 이종찬 전 국정원장,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한국서가협회 강대희 이사장, 조영랑 부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김대중#서예#문희상

기사제휴 언론사

김재봉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